블로그 전문 “이글루스”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.

블로그 전문 “이글루스”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.
새로운 보금자리, 이것저것 어색한 것이 많으시죠?
포털블로그와는 다른, 이글루스만의 기능, 이글루스의 특징을 소개해드립니다.

이글루스는 블로그전문을 지향합니다.
2004년, 첫 발을 내디딘 이글루스는 국내 최초 트래백 을 도입하여 블로그전문 서비스로 입지를 다졌습니다. 관심사를 공유할 수 있는 ‘ 밸리’와 ‘마이’, 문화체험의 새로운 경험 ‘렛츠리뷰’, 국내 최고 메신저 네이트온 연동으로 더욱 새로운 블로깅, 독보적인 블로거가 되세요!

첫째, 공감하는 글이 있다면, 트랙백핑백을 이용하세요!
기존 포털 블로그에서 사용하던 스크랩기능 대신 트랙백과 핑백을 사용해보세요~
관심사가 비슷한 블로거를 만날 수 있는 방법입니다!

둘째, 일촌, 친구, 이웃 등 오프라인 인맥 위주의 ‘친구맺기’ 기능이 필요하시면!
이글루스에서 제공하는 이글루링크를 추천해드립니다.
이글루링크를 하시면, 해당 블로거의 새글 업데이트 소식을 실시간으로 받아볼 수 있습니다.

셋째, 카테고리별 공개/비공개 설정을 지원하지 않습니다.
이글루스는 자신이 작성한 글을 더 많은 블로거들과 나눌 수 있도록 참여와 공유를 지향합니다.
카테고리별 공개/비공개 기능은 현재 마련되어 있지 않으나 추후 필요성을 검토해보도록 하겠습니다.

넷째, 도움이 필요할 땐, EBC 와 이글루스도움말 을 찾아주세요.
이글루스를 이용하시다 발견되는 버그나 오류, 그리오 요청사항은 운영자 공식블로그 EBC 를, 이글루스의 기능과 운영정책을 알고 싶으시다면 이글루스 도움말을 방문하세요!

※ 공지사항을 지우고 싶은 경우, 포스트의 ‘삭제’를 클릭하면 지워집니다.
※ 삭제 버튼은 한 번만 누르세요. 여러 번 클릭 시 다른 글이 삭제될 수도 있습니다.

null

by 강시인 | 2009/02/19 15:37

두 발 사랑-79




두 발 사랑-79

두 발이
길 위를 어루만지듯
사뿐히 입맞춤할 때마다
피부를 뚫고 나오는
투명한 희열은
온 몸을 에워싸는
감동의 전율로
닫혀있던 나와 만나며
진실을 확인하는
神이 내린 선물입니다

길을 나설 때마다
늘 즐거운 기분은 아니지만
시간이 지날수록 용솟음치는
투혼의 진액으로
희망을 잉태하는
두 발 사랑은
고행을 짊어진 언덕길일지라도
한 걸음 한 걸음
행복을 매달고 달리기에
솜보다 가볍게 차오릅니다

후회로 시작해서
중독으로 전염되는
두 발 사랑은
오래도록
세상의 등불 되어
길 위를
아름다운 빛으로 장식합니다



null

by 강시인 | 2009/01/05 15:50 | 두 발 사랑 | 트랙백(45) | 덧글(0)

노을


강시인의 영혼나들이 첨부이미지

null

by 강시인 | 2009/01/03 10:23 | 이미지 | 트랙백(15) | 덧글(0)

두 발 사랑-78

 
두 발 사랑-78 잠든 영혼 깨우는 두 발의 외출은 깊은 상처로 곯은 삶을 어루만지는 어머니의 주름진 손길이듯 절망의 늪에서 허덕이는 조각난 시간의 패배자로 전락될지라도 두 발이 땅을 지탱하고 있기에 희망의 어머니는 우리들에게 길을 열어 줍니다 그 길이 죽은 시간들로 막혀 있을지라도 감동을 연출하고 참 삶을 여는 두 발 사랑이 있기에 어느 새 몸과 마음은 달리는 길 위에 머물며 행복의 시간을 일굽니다 운동화 끈을 묶을 수 있는 두 손과 운동화와 사랑을 나누는 두 발이 있기에 오늘도 우리들의 삶은 아름다운 날들로 가득합니다

null

by 강시인 | 2009/01/02 21:05 | 두 발 사랑 | 트랙백(42) | 덧글(0)

참 아름다운 사람


♥..참 아름다운 사람 ..♥


나의 사랑이 소중하고 아름답듯
그것이 아무리 보잘것 없이
작은 것이라 할지라도


타인의 사랑 또한 아름답고 값진 것임을
잘 알고 있는 사람
그런 사람이 참 아름다운 사람입니다.
나의 자유가 중요하듯이
남의 자유도 똑같이 존중해 주는 사람
그런 사람이 참 아름다운 사람입니다.



남이 실수를 저질렀을 때
자기 자신이 실수를 저질렀을때의
기억을 떠올리며



그 실수를 감싸안는 사람
그런 사람이 참 아름다운 사람입니다.



남이 나의 생각과 관점에 맞지않는다 해서
그것을 옳지 않은 일이라 단정짓지 않는 사람
그런 사람이 참 아름다운 사람입니다.



잘못을 저질렀을 때
"너 때문이야"라는 변명이 아니라



"내 탓이야"라며
멋쩍은 미소를 지을줄 아는 사람
그런 사람이 참 아름다운 사람입니다.



기나긴 인생길의 결승점에
1등으로 도달하기 위해 다른 사람을
억누르기 보다는 비록 조글 더디 갈지라도



힘들어하는 이의 손을 잡아주며
합께 갈수 있는 사람
그런 사람이 참 아름다운 사람입니다.




받은 것들을 기억하기 보다는
늘 못다준 것을 아쉬워하는 사람
그런 사람이 참 아름다운 사람입니다.





-**좋은 글 중에서**-


null

by 강시인 | 2009/01/02 19:38 | 좋은글 | 트랙백(41) | 덧글(0)

◀ 이전 페이지다음 페이지 ▶